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F200EXR의 부가기능>

 

과거 컴팩트 카메라는 단순히 고화소, 고배줌 경쟁구도였으나, 최근에는 다이나믹 레인지나 고ISO, 정확한 화이트밸런스 등을 얼마만큼 잘 구현하여 생생한 화질을 보여주느냐를 두고 경쟁하고 있다.

 

그 중 최근 출시한 F200EXR은 그간 내가 사용해본 15개정도의 컴팩트카메라 중 감히 톱 레벨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노이즈 억제력과 질감 등을 퀄리티 높게 묘사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사진에서 가장 크게 고려하는 부분이 인데, F200EXR은 필름 시뮬레이션을 통해 색을 재현하는 능력이 우수하여 만족감이 높은 촬영을 할 수 있었다. 물론 촬영상황에 따라 색의 차이를 극명하게 느끼지 못하는 상황도 있었으나 대체적으로 과하지 않게 색을 표현하고 있어 비교적 부담없이 사용을 할 수 있었다.

(표현이 지나치면 계조가 무너져 자연스럽지 못하고 억지로 꾸며낸 것 같은 느낌을 받곤 한다.)

자 그럼 샘플 사진을 통해 스탠다드(PROVIA) / 선명(Velvia) / 소프트(Astia) / 블랙 / 세피아’ 와 화이트밸런스 설정에 따라 색이 어떻게 변하는지 살펴보도록 하자

 

 

<i플래시>

이번에는「슈퍼 i플래시」기능에 대해 알아보자.

 

"내 카메라는 밤에는 잘 안나와. 플래시 터뜨려도 배경은 시커먼데, 얼굴은 번들거려"

사진을 처음 찍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의아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다.

어두운 실내나 야경 촬영 때 '플래시'를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주변이 깜깜하게 (일명, 터널현상) 보이게 되는데, 대부분의 사람은 플래시를 터뜨리면 무조건 사진이 잘 나올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눈으로 보이는 것과 결과물의 차이가 극심하기 때문에- 보통 내 디카는 후져서 플래시 터뜨리면 이상하게 나와 라고 기기 탓을 한다 -_-;

나도 예전엔 그랬었다. ㅎㅎ;

아래 샘플 사진을 살펴보자.

너무 극심하게 어두운 실내라 배경을 살리는데 조금 무리가 있어보이지만, 타 기종과 비교를 해보면 동굴현상이 확실히 없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샘플>

이 현상을 해결 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DSLR을 쓰는 것 뿐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DSLR을 촬영할 때도 스트로보의 조사각, 피사체와의 거리, 동조방식 등을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천차만별로 나오게 된다. 좋은 사진 찍는게 그리 쉽지 않단 소리다 -_-;

 

개인적으로 플래시 강제발광을 통한 사진은 좋아하지 않고, 어둡게 나오더라도 자연스러운 색이 나오는 것을 선호한다. 그래서 노이즈를 감수하고 고ISO로 촬영을 하곤 했다. (웹용으로 사용할 사진은 리사이즈 해서 올리니까 노이즈는 사실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대형 인화 시에는 얘기가 좀 달라지긴 하지만)

F200EXR에는 「슈퍼 i플래시」라는 기능을 탑재했는데 주변 배경의조명을 보존하면서, 피사체에 광량이 노출되도록 적절하게 조정해서 이미지를 자연스럽게 연출 할 수 있다.

 

플래시는 아래의 4가지 모드로 구분된다.

필요할 때마다 플래시가 자동으로 터지는 AUTO

역광 등의 촬영 시 촬영자 스스로 판단하여 강제로 발광하여 사용하는 강제플래시

플래시를 사용하지 못하는 장소에서는 플래시 금지

피사체와 배경 모두 조화롭게 촬영하여 자연스러운 색을 연출할 때 사용하는 슬로우 싱크로

이렇게 4가지 모드로 사용할 수 있다.

슬로우 싱크로 기능을 활용하면 전체적으로 밝게 촬영할 수 있는데, 조명이 밝은 장면은 과다 노출이 될 수 있다. 또한 위의 모드와 함께 적목보정도 선택하여 촬영할 수 있다.

적목보정이랑 플래시가 터져서 사람의 눈이 토끼 눈처럼 빨갛게 나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플래시를 먼저 터뜨려 빛에 익숙해지게 한 후 촬영하는 방식인데, 적목 현상을 최소화 할 수 있게 보정할 수 있다.

 

 

 

<내츄럴라이트>

 

i 플래쉬 모드를 사용할 때 개인적으로 고민했던 것이 내츄럴라이트 모드이다. ㅎㅎ

내츄럴라이트 모드란 플래시를 사용할 수 없거나 어두운 실내를 자연스러운 조명으로 포착해 플래시가 꺼지고 감도가 높아지는 것을 말한다.

즉 플래시를 터뜨려서 노이즈를 최소화하며 자연스럽게 연출할 수도 있고, 플래시 사용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는 내츄럴라이트 모드를 통해 이미지의 품질을 높일 수 있다. 물론 고감도이기때문에 디테일은 조금 무너지게 된다.

내츄럴라이트 모드는 상단 메뉴버튼으로 만들어져있는데, 다음의 두가지 모드가 존재한다.

‘내츄럴라이트 & 플래시’ 모드는 까다로운 조명에서 사진 촬영할 때 한번의 셔터로 두 장의 이미지를 저장할 수 있는 촬영모드이다. , 플래시를 터뜨릴까 말까 고민스러운 상황에서 사용하면 좋다. (둘 중 이상하게 나온 것은 지우면 되니까.;)

첫번째 사진은 자연광의 보존을 위해 플래시가 없고, 두번째 사진은 플래시를 사용하여 촬영한다. , 한번의 촬영으로 두 장이 동시에 이미징 처리되어 저장되는 것이 아니고, 두 장이 순서대로 촬영되기 때문에 촬영이 다 끝날때까지는 움직이면 안된다.

자 그럼 지금부터 i플래시와 내츄럴라이트의 샘플 사진을 살펴보자

<샘플>

 

AUTO (자동플래시)

강제플래시

플래시금지

슬로우 싱크로

내츄럴라이트

내츄럴라이트&플래시 (2)

 

 

 

 

<28mm 광각에서 전해지는 스케일과 광학5배줌>

 

F200EXR 28mm 광학렌즈를 탑재하여 140mm 5배줌 촬영을 할 수 있다. 몇 해전부터 드물게 24mm부터 지원하는 컴팩트카메라도 출시되고있는데, 광활한 24mm에서 왜곡을 맛보고 좌절한 유저라면 왜곡을 거의 느끼지 못하는 28mm 화각에서 큰 만족감을 느낄 것이다. 28mm 광각에서 전해지는 스케일과 광학5배줌으로 피사체를 당겨 선명하게 촬영한 샘플을 살펴보자.

<샘플>

 

 

 

 

<14가지의 다양한 장면 모드>

여성유저가 좋아하는 ‘화사(일명 뽀샤시 or 화사한)모드’를 비록하여 인물, 풍경, 스포츠, 야경(고감도), 야경(삼각대), 불꽃, 석양, 설경, 해변, 수중, 박물관, 파티, 매크로, 텍스트의 총 14가지 다양한 장면 모드를 지원한다.

<제조사 제공 각 모드 설명>

 

<화사모드 샘플>

피부가 그다지 좋지 않은 사람에겐 매우 유용한 장면모드인 ‘화사모드’.

다행(!!)스럽게도 내 피부가 그다지 좋지 않기때문에 셀프 사진으로 화사모드의 설명을 대신하고자 한다. *-_-*

왜 ‘화사’한 모드인지 사진만 봐도 느낌이 딱 올 것 같다. 개인적으로 ‘화사’모드 정말 강추다. 이제 당당하게 렌즈앞에 나설 수 있게 되었다. ㅋㅋ

 

 

 

 

< 얼짱나비(Face Detction) 3.0>

F200EXR에는‘얼짱나비(Face Detection) 3.0’ 와 같은 기능도 있다.

360도 전방위로 초점과 노출, 화이트밸런스를 자동으로 최적화하여 인물의 얼굴을 찾아주는데 최대 10명까지 동시 검색이

가능하다.

좋은 기능인데 모델로 내세울 수 있는 사람이 없어 샘플 사진을 구하지 못했다. o

아쉬운대로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설명만 첨부하고자 한다.

 

 

< F200EXR과 함께한 24시간>

 

F200EXR의 부가기능 몇 가지를 간략하게 살펴보았다.

기계적 성능이 아무리 뛰어나다고 해도 사용자가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좋은 결과물, 그렇지 않은 결과물이 나올 수 있다.

 

사진을 처음 접하는 유저나 전자기기를 잘 다루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매뉴얼과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꼭 확인 한 후 촬영에 임해야겠다.

물론 나도 다른 사람의 활용기를 많이 읽고 있다. 벌써 사용한지 한달이나 지났지만 ㅎㅎ

 

자 그럼 마지막으로 F200EXR과 함께 한 나의 24시간을 사진으로 전달하면서 오늘 리뷰는 마칠까 한다.

 

<샘플>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취미가 생활인 공간 시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